상단부분

HOME

HOME 회사소개 이용안내 장바구니 정보관리 주문조회 고객지원센터
아이디 비밀번호
    

좌측카테고리
장바구니 보기
  바둑세트
  바둑판
  바둑알
  바둑통
  바둑교재/서적/출판물
  바둑CD/DVD/비디오
  기원/바둑교실용품
  기타바둑용품
  마작/장기/의사봉
  전통민속공예품
  바둑강좌(교육)
  칼라바둑용품
  프로기사 문의게시판
  바둑제품 입고요청
  기원등 대량구매 견적
  자주묻는질문(FAQ)
  문의게시판(Q&A)
  입금했어요
  바둑용품상식
  바둑이야기&칼럼
  바둑벼룩시장
  휴식공간

바둑이야기&칼럼

작성자 : 운영자 / 등록일 : 2004-05-06

  제목 : 위기십결(圍棋十訣)


바둑 둘 때 마음에 새기고 있어야 할 10가지 교훈' 또는 '바둑을 잘 두기위한 10가지 비결' 즉, '바둑의 10계명' 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만든 사람은 지금까지는 중국 당나라 때의 시인이자 당 현종의 '기대조 (棋待詔; 황제의 바둑 상대역을 맡는 벼슬의 일종)'를 지냈던 바둑 고수 왕적신(王積薪)이라는 것이 정설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92년 여름 대만의 중국교육성 바둑편찬위원인 주명원(朱銘源) 씨가 "위기십결은 왕적신이 만든 것이 아니라 송나라 때 사람 유중보(劉仲甫)의 작품"이라는 새로운 학설을 제기함에 따라 현재 위기십결의 원작자가 누구냐 하는 문제는 한-중-일 바둑사 연구가들의 숙제로 남아 있는 실정입니다.
위기십결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부득탐승(不得貪勝)
너무 이기려고만 하지 말라는 충고입니다.
바둑은 승부를 다투는 게임이므로 바둑을 둘 때는 필승의 신념을 갖고 자신 있게 두어가야 합니다. 필승의 신념과 이기려고 하는 마음은, 언뜻 들으면 거의 똑같은 말같지만 사실은 정반대의 것입니다. 필승의 신념이 있으면 과감하게 나가야 할 때 과감할 수 있고 모험을 해야 할 상황이라면모험도 불사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꼭 이기고 싶어하는 마음---이것은 뒤집어 말하면 '져서는 안 된다' '지면 어떡하나'하는 마음 자세인데, 이렇게 처음부터 심리적으로 위축이 되어서는 바둑을 활달하게 둘 수가 없는 것입니다.
필승의 신념이 있고 자신감이 있으면 어깨에 힘이 들어가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꼭 이겨야 한다고 조바심을 하게 되면 어깨에 힘이 들어가기 마련입니다.
부득탐승---이것을 쉽게 말하면 어깨에 힘을 빼고 바둑을 두라는 말입니다. 물론 그게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닙니다. 오랜 기간 인격수양을 해도 도달하기 어려운 경지지요.

2. 입계의완 (入界誼緩)
경계를 넘어 들어갈 때는 천천히 행동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뜻으로 해석이 됩니다. 예컨대 포석이 끝나면 상대방 진영과 내편 진영 사이의 경계가 윤곽을 드러내게 됩니다.
그런 시점에서 서두르지를 말라는 것이죠. 세상에 서둘러서 좋은 일은 별로 없습니다. 누구나 내 집보다는 남의 집은 커 보이는 법이고, 겉으로는 안 그런 척 할지 몰라도 속으로는 내 집만 일방적으로 크게 키우는 방법이 없을까를 연구하기 마련인데, '입계의완'은 바로 '그래서는 안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조화, 중용, 타협, 절충, 인내---이런 것들을 한데 섞어 한마디로 압축해서 표현한 말이라고나 할까요. 나아가 '입계의완' 이 지향하고 있는 바는 요컨대 '정확한 형세판단'의 경지라고도 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3. 공피고아 (攻彼顧我)
상대방을 공격하고자 할 때는 먼저 나 자신을 한 번 돌아 보라, 나에게 약점은 없는지, 혹시 반격을 당할 소지는없는지 등을 일단 잘 살펴 본 후에 공격을 하라는 가르침입니다.

4. 기자쟁선 (棄子爭先)
돌 몇 점을 희생시키더라도 선수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입니다. '하수는 돌을 아끼고 상수는 돌을 버린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초심자일수록 자기 편 돌은 하나라도 죽이지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고수들은, 초심자가 보기에는 대마 같은데도 필요에 따라서는 쉽게 버리곤 합니다.
이 말은 사석작전, 즉 버림돌 작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환격이나 회돌이, 먹여 쳐 파호하기 등은 아주 초보적인 버림돌 작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자쟁선'은 또 요석과 폐석을 잘 구분하라는 가르침을 포함하고도 있습니다. 용무를 마친 돌은 덩어리가 아무리 커도 가치가 적은 것이고, 비록 한 점이라도 상대방을 끊고 있는 돌이라든가 근거에 관계된 돌은 죽여서는 안되는 것이겠죠.

5. 사소취대 (捨小取大)
작은 것을 버리고 큰 것을 취하라. '기자쟁선'과 일맥상통하는 말로서 너무도 당연한 얘기입니다. 그러나 이게 말처럼 그렇게 쉬운 것은 아닙니다. 승부에 몰두하거나, 집착을 하게되면 냉정을 잃게 되고판단이 흐려지기 일쑤입니다.
더구나 작은 이익은 눈앞에 보이고 큰 이익은 멀리 있어 잘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은 법입니다. 그럴 때 냉정하게 멀리 내다보고 작은 이익을 먼저 포기하기란 정말이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이것은 우리의 일상생활에서도 왕왕 경험하는 일 아닙니까.

6. 봉위수기 (逢危須棄)
위기에 처할 경우에는 모름지기 버리라는 것입니다.
곤마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상 책입니다만, 바둑을 두다 보면 피차 곤마가 하나 둘, 혹은 그이상 생기기 마련입니다. 곤마가 생겼을 때는 먼저 그 곤마의 관상을 잘 보아야 합니다. 살아가는 길이 있다면 살려야 하지만, 도저히 살릴 가망이 없다고 판단이 된다면, 또 살더라도 여기저기서 대가를 크게 지불해야 할 것처럼 보인다면 될 때는 미련을 두지 말고 과감히 버리는 것이 차선책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7. 신물경속 (愼勿輕速)
바둑을 경솔히 빨리 두지 말고 신중히 한수 한수 잘 생각하면서 두라는 말이겠지요. '위기십결' 가운데에서는 '부득탐승'과 함께, 바둑의 기술적인 면이 아니라 정신적인 자세를 강조한 가르침입니다. '위기십결'의 원작자가 십결을 하나 둘 만들어 가다가, 바둑을 두는 마음가짐을 강조하는 데에는 아무래도 '부득탐승'하나만으로는 미흡하다고 느낀 것인지 모릅니다. '부득탐승'은 너무 어려운 내용이니까 이번에는 좀 쉬운 말로 한 것이겠지요.감각을 훈련하는 데에는 속기로 많은 판을 두어 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되지만, 실제 대국에서는 빨리 두어서 좋을 것이 별로 없습니다. 빨리 두다 보면 착각이나 실수가 자주 튀어나오기 마련이니까요.

8. 동수상응 (動須相應)
행마를 할 때는 모름지기 이쪽 저쪽이 서로 연관되게, 서로 호응을 하면서 국세를 내 편에 유리하게 이끌 수 있도록 그런 방향으로 운석하라는 것이겠죠.
바둑돌은 판 위에 한 번 놓여지면 그 위치는 변경될 수가 없지만, 그 역할은 시시때때로 바뀌어 갑니다. 그래서 바둑은 살아 움직이는 유기체와 같다고들 하는 것입니다. 이 말의 깊은 뜻을 잘 음미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 말의 깊은 뜻을 이해하신다면 그때 여러분은 어느덧 고수가 되어 있으실 것입니다.

9. 피강자보 (彼强自保)
상대가 강한 곳에서는 내 편의 돌을 잘 보살피라는 것입니다.
형세가 조금 불리하게 느껴진다고 해서 상대편 병사가 많은 곳에 마구 뛰어들어간다거나 내 돌에 약점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싸움을 벌인다거나 하는 것은 패국으로 가는 지름길이 될 뿐입니다.
불리할수록 참고 기다리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꾹 참고 기다리다 보면 언젠가 찬스는 찾아오는 법입니다. 바둑이 불리해진 것은 내가 실수를 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상대도 사람인지라 실수를 합니다. 시쳇말로 '손님 실수 기다린다'는 것하고는 다릅니다.

10. 세고취화 (勢孤取和)
'피강자보'와 결국은 같은 말로서, 상대편 세력 속에서 고립이 되는 경우에는 빨리 안정하는 길을 찾으라는 뜻입니다. 일단 살고 나서야 후일을 도모하든지 말든지 할 것 아닙니까. '에잇, 사나이 대장부가 목숨을 구걸할 수 있나. 치사하게 사느니 싸우다 죽는 것이 낫지'하면서 무조건 싸우려고하시는 아마추어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만용일 따름입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쇼핑몰 하단부분
           HOME  |  회원가입/약관  |  회사소개 및 쇼핑안내  |  이용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수익분배시스템(서포터즈)
           장바구니보기  |  개인정보관리 및 회원탈퇴신청  |  주문 및 배송조회  |  고객지원센터
사업자등록번호 : 621-04-36792 / 통신판매업신고 : 부산광역시 제 721호
대표자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정원주[대표자] / E-Mail : badukpannara@naver.com
사업장소재지 : 부산 동래구 온천1동208-2번지 온천파크오피스텔 614호 / 전화번호 : 051-555-3610 / 070-8700-3650 / 팩스번호 : 051-555-3630
Copyright ⓒ 2003 바둑나라 All rights reserved
TOP